our glade 꽃다발 Anthology 김동률 <동반자>

김동률 <동반자>

내내 여기 꽂아두고 싶었다. 눈뜨자마자 ‘사랑이기엔 우매했던’이란 말이 떠오르는 아침으로 시작하는 날은 괜찮은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만 같다. C-Dm-G-Em-E-Am-A-Dm-G-C-Am-D-Gsus4-G. ‘다’로 시작하는 장조와 단조의 경계에서.

 
사랑이기엔 우매했던 긴 시간의 끝이 어느덧
처음 만난 그때 처럼 내겐 아득하오
되돌아가도 같을 만큼 나 죽도록 사랑했기에
가혹했던 이별에도 후횐 없었다오
내 살아가는 모습이 혹 안쓰러워도
힘없이 쥔 가냘픈 끈 놓아주오
가슴에 물들었던 그 멍들은 푸른 젊음이었소
이제 남은 또 다른 삶은 내겐 덤이라오
 
긴 세월 지나 그대의 흔적 잃어도
이 세상 그 어느 곳에서 살아만 준대도
그것만으로도 난 바랄 게 없지만
행여라도 그대의 마지막 날에
미처 나의 이름을 잊지 못했다면
나즈막히 불러주오

 

 

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Related Post

Billy Joel, ‘Lullabye’Billy Joel, ‘Lullabye’

영화 <Song for Marion>에서 듣고 알게 된 곡이다. 모르고 지나온 날들이 아까울 정도. 에메랄드 빛 항만에서 배를 띄우고 고대의 심장을 품은 바다를 요람 삼아 흔들흔들 잠이 드는 꿈을 지나칠 수 없었다. ’emerald